메뉴 건너뛰기

그 두 여자가 같은 여자였다는걸 - 신사의 품격

Gentleman's Dignity_001.jpg


뭔 생각하냐?

-

내가 작년에 전화번호 따고 싶은 여자가 2명 있었거든.
정록이 카페 앞에서 비 피하던 여자
그리고 내 가방에 실밥 걸려서 원피스 올이 다 풀렸던 여자
그 중 한명을 우연히 만났고 방금 새로운 사실을 깨달았어.
그 두 여자가 같은 여자였다는걸.


> 드라마 '신사의 품격' 중

유별나고 발랄한 일상의 다른 글